·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6월 23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박물관, 독도 내 인공조형물 2차 전수조사 시행


경북 울릉군 독도박물관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독도 내 인공조형물에 대한 2차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의 근거자료를 수집하고 대국민서비스를 위해 추진한다.사진은 독도 동도 정상부에 있는 영해기점.2018.06.05.(사진=울릉군 독도박물관 제공)


경북 울릉군 독도박물관은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독도 내 인공조형물에 대한 2차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한 실효적 지배의 근거자료를 수집하고 대국민서비스를 위해 추진한다.

 앞서 독도박물관은 지난 3월 26일부터 30일까지 독도 내 인공조형물에 대한 1차 전수조사를 시행한바 있다.

 전수조사 이전 공식적으로 알려진 인공조형물은 21기에 불가했지만 1차 조사 결과 90기의 인공물들이 독도에 산재하고 있으며, 두 섬에 산재한 인공조형물의 성격도 각기 상이한 것으로 밝혀졌다.

 동도의 경우 접안시설이 위치해 일반 관광객의 접근이 용이한 데다 독도경비대와 독도등대 등 주요한 국가 시설이 있어 독도영유권 강화를 위해 설치된 인공물의 수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도의 경우 물골과 주민숙소 등 주민들의 생활권역으로 사용돼 왔기 때문에 그들의 삶의 흔적들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각석문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동도의 인공조형물은 영토표석류와 각석문류, 위령비류, 실측좌표류, 기타 설치물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영토표석은 경상북도 독도지표 2기, 한국산학회에서 설치한 영토표석 1기,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설치한 영토표석 1기, 한승수 전 국무총리가 설치한 영토표석 1기로 총 5기가 확인됐다. 
 
 대표적인 각석문으로는 동도 접안지 뒤편 암반에 새겨진 ‘한국(韓國)’을 비롯, 동도 몽돌해변 암변의 ‘울릉군 남면 독도(鬱陵郡 南面 獨島)’, 독도경비대 앞의 ‘한국령(韓國領)’, 독도정상부의 ‘한국(韓國)’을 들 수 있다. 독도의 자연석에 국명을 새겨 넣은 것은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하기 위한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까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독도의용수비대원 혹은 독도경비대원들의 이름으로 추정되는 각석문이 다수 발견됐다.

 위령비의 경우 독도폭격사건으로 희생된 동해안 어민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동도 몽돌해변에 설치한 독도조난어민위령비 1기와 독도수호업무를 수행하는 과정 중 순직한 경비대원 6명의 희생을 추모하기 위해 설치된 순직비 6기가 확인됐다.

 독도의 실측을 위해 설치된 다양한 기준점들도 다수 발견됐다. 지난 1980년 건설부에서 설치한 수준점을 시작으로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설치한 기본수준점 3개, 대한민국 영해기점 2개, 국기기준점 1개, 측량기준점 1개도 발견됐다.

 동도 내에는 연구용 목적으로 설치된 연구장비와 독도접안시설 준공을 기념하기 위한 준공비, 헬기장 준공 기념비, 도로명 주소, 강치부조, 문화재보호구역 안내판, 구 독도등대 추정지 등 다양한 성격의 인공물들이 산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도에는 도로명주소와 서도주민숙소 준공판, 최종덕 기념비석, 서도 998계단 완공기념비, 지적삼각보조점, 침식조사봉 등이 산재하고 있는 것이 파악됐다.  

 독도박물관은 이번 2차 조사를 통해 5월 말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설치한 기본수준점 2개를 추가 조사함과 동시에 1차 조사 시 미진한 부분을 보강해 올해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문헌 자료 수집과 연구를 통해 오는 10월 25일 최종 결과물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철환 독도박물관장은 “지난 전수조사를 통해 확인된 90여기의 인공조형물 모두 한국인들이 독도를 관리하고 지켜온 노력의 흔적이기 때문에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것이 없다”며 “향후 조사자료를 바탕으로 연구를 진행해 전국민에게 독도가 품고 있는 역사의 흔적들은 선명히 부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뉴시스 2018.06.05]

독도본부 2018.06.0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