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평창 한반도기에 독도 표기…독도주권 세계 알려야”

“울릉군 명칭 울릉·독도군으로 바꿔야”
경북도의회 남진복(60·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남북선수단이 들고 입장하는 한반도기에 독도를 표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독도가 소속된 울릉군을 지역구로 둔 남 의원은 이날 도의회에서 “독도가 우리나라 땅이라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서는 한반도기에 독도를 반드시 표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이 최근 도쿄 시내에 독도 관련 상설전시관 문을 열어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억지 논리를 펴고 있다. 일본은 그동안 지방정부인 시마네현에서 조례 제정과 자료전시관을 운영하면서 독도를 고집해 왔지만 이제는 중앙정부인 내각 관방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에서 나섰다. 우리 정부의 강도 높은 대응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이어 “독도가 소속된 울릉군의 이름을 ‘울릉·독도군’으로 변경하자”고 제안했다. 현재 독도의 주소는 경북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로 돼 있다.

그는 “명칭을 바꾸는 게 현실적으로 쉽지는 않겠지만 추진 과정에서 독도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수 있다. 리 단위에 있는 독도를 군 단위로 승격시킨다면 대외적인 효과가 적지 않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현행 지방자치법에는 울릉군의 명칭을 바꾸려면 울릉군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 군의회에서 결의한 뒤 경북도와 도의회를 거쳐 행정안전부가 국회에 법률안 개정을 요청하는 복잡한 절차를 밟아야 한다. 1995년 시·군 통폐합 때를 제외하고는 기초자치단체의 명칭이 변경된 적은 단 한차례도 없다.

남 의원은 “최근 도쿄 시내 독도 상설전시관을 보듯이 일본은 갈수록 독도에 대한 억지주장을 노골화하고 있다. 일본의 야욕에 맞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이든지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겨레 2018.01.30]

독도본부 2018.01.3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