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 또 ‘독도 도발’… 고노 외무상 “우리 영토”

밴쿠버 외교장관회의 때 강경화 장관 만나 망언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립 중단시켜달라는 요구도

康 “한국 영토” 재확인



고노 다로(사진) 일본 외무상이 강경화 외교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주장했다고 일본 극우 매체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지난 16일 강 장관과의 조찬회동에서 이런 언급을 했다.

그는 독도 발언 외에도 한국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노동자상(像) 설립 움직임과 관련해 한국 정부가 나서 중단시켜달라는 요구도 했다.

이에 대해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당시 강 장관은 고노 외무상에게 독도가 한국 영토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자국 입장을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회동에서 2015년 한·일 합의가 위안부 문제의 진정한 해결책이 될 수 없으며,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자 고노 외무상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의 추가 조치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강 장관은 독도와 위안부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도 불구하고 한·일 양국 간 실질적인 협력 증진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면서 “양국은 과거사 문제 해결과는 별개로 투트랙 접근법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는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여부에 관해 “참석을 기대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당초 올림픽 참석을 적극 검토하겠다던 아베 총리는 문재인정부의 위안부 합의 재검증 발표를 계기로 평창행에 불편한 기색을 비쳐 왔다. 특히 국회 일정을 핑계로 평창행이 어려울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하지만 집권 자민당과 공명당이 국회 일정을 변경하면서까지 평창행을 권유하고 있어 참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국민일보 2018.01.18]

독도본부 2018.01.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