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 해양정책 > 자료

 


'대마도는 원래 조선 땅' 뒷받침하는 고지도

서양지도 제작자들이 그린 동북아지도에 명기

▲  일본국회도서관에 소장된 <대청황여전도> 모습으로 조선지도 아래 대마도가 명기돼 있다


"대마도는 원래 조선 땅입니다. 그런데 독도도 일본 땅이라고 하니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한 달 전 독도방문길에 만났던 김문길 교수가 '대마도는 조선 땅'이라는 자료를 보내며 한말이다. 부산외국어대학에서 일본어를 강의했었던 김 교수. 일본 국립교토대학과 고베대학원에서 한일관계사를 전공한 분으로 일본어가 능통하다.

김 교수는 20여년간 일본에서 독도를 연구했고 일본인이 제작한 고지도와 고문서를 발견·연구해 일본인들에게 "독도는 조선땅"이라고 강연하고 있다. 공로를 인정한 보훈청에서는 그를 독도를 강연하는 국가 교수로 임명하기도 했다.

일본에서 수많은 자료를 수집해 대한민국 정체성을 알리기 위해 애쓰는 그가 이번엔 대마도가 우리 땅이라는 자료를 보내왔다. 김 교수가 보낸 자료 내용이다.

18세기말 중국 '청'나라 시절 서양지도학자들이 출판한 '대청황여지도'... 대마도는 조선 땅 명기 돼

중국 청나라시절 지도가 완성된 것은 서양의 측량술이 들어오면서부터다. 1688년 청나라 강희제는 중국 북방과 조선, 일본을 정확히 알기 위해 새로운 지도를 편찬하기로 작정했다.

당시 서양에서는 측량술에 의해 새로운 지도를 그리고 있었다. 하지만 학자들이 멀리 떨어진 동양까지 와서 지도를 제작할 리는 만무했다. 다행이 지도제작을 원하는 강희제의 소원을 이루어줄 사람들이 나타났다.

천주교를 포교하려는 예수회 선교사들... 강희제의 요구에 부응해 지도 제작해


▲  청나라 강희제 시절 제작한 <십육성구변도> 의 <조선도>부분에 나오는 조선지도로 대마도가 나와있다

유럽의 천주교인들은 동양에도 천주교를 알리고 싶었다. 하지만 중국에 천주교를 알리는 건 쉽지 않았다. 포교를 위한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던 차에 중국통치자인 강희제의 제안을 받아 측량술을 가르쳐주기 위해 입국했다. 이들은 포교활동과 더불어 중국 만주일대와 러시아 등지를 다니며 지도를 그리기 시작했다.

서양예수교 선교단 가운데는 역학을 전공한 풰루비스토가 있었고, 지도제작에 능한 프랑스 학자 쟈루튀가 있었다. 이들이 6년간 각지를 돌아보고 1796년에 내놓은 지도가 <십육성구변도(十六省九邊圖)>이다.

지도 제작 후 강희제는 죽고 후임 건융제가 동판으로 그려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십육성구변도에는 원래 중국지도, 러시아지도, 조선지도가 있다. 당시 만든 지도를 보면 방위호가 최초로 있고 조선지도에 대마도를 그렸다. 김 교수가 자신의 주장을 덧붙였다.

"<대청황여전도(大靑皇輿全圖)>는 서양의 측량술이 들어오기 전에 그린지도로 서양 측량술로 조사할 때 모델로 사용한 것입니다. 서양측량술로 그린 십육성구변도에도 조선지도에 여전히 대마도를 넣어 그렸습니다"

일본학자들 사이에서는 이런 사실을 알고 있지만 쉬쉬하는 편이고 독도는 한국땅이라 주장하는 단체의 일원들이 대마도도 과거에는 조선 속국이라 주장하고 있습니다"

태풍으로 표류해 대마도를 거쳐 귀국한 현정스님..."대마도인들, '우리도 조선인이다'라고 주장했다"

1817년 11월 16일 경주 기림사에서  불상을 싣고 해남 대흥사로 향하던 현정스님은 태풍을 만나 오시마 섬에 표류했다가 대마도를 거쳐 7개월 만에 귀국한 후 <일본표해록>을 남겼다. <일본표해록> 67페이지와 68페이지에 보면 흥미로운 기록이 적혀있다.
 태풍으로 일본에 표류해  7개월간 머물다 귀국한 현정스님이 쓴 <일본표해록>. 기록속에는 대마도인들로부터 '우리도 조선인이다'라고 들었던 말을 기록한 글이 있다.


▲  태풍으로 일본에 표류해 7개월간 머물다 귀국한 현정스님이 쓴 <일본표해록>. 기록속에는 대마도인들로부터 '우리도 조선인이다'라고 들었던 말을 기록한 글이 있다.

"대마도 사람들은 대부분 조선어가 능하였다. 우리를 보러온 사람들 대부분이 '우리도 조선인이다'라고  하였다. 평소의 언어는 조선어와 일본어였으며, 한 번도 일본을 본국이라 말한 적이 없었다"

우리나라에 도착한 후에 동래 사람들의 말을 들어보니 대마도는 본래 우리 땅이며 그 사람들도 우리나라의 자손이라고 하였다. 그렇기 때문에 대마도 사람들이 와서 '나도 조선사람'이라고 말했던 것이다"

1796년 청나라에서 출판한 <십육성구변도>와 현정스님이 쓴 <일본표해록>이 출간된 1821년 사이에는 25년의 간극이 있지만 거의 동시대로 볼 수 있다. 약 200여년전 대마도가 우리 땅이었다는 주장과 기록도 있었는데 독도마저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는 일본인들을 냉정하게 되돌아볼 때이다. [오마이뉴스  2017.09.06]

독도본부 2017.09.1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