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 해양정책 > 자료

 


日,中과 갈등 ‘센카쿠’ 대비…인근에 사격훈련장 설치



일본이 중국을 겨냥해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의 훈련 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6일) 보도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센카쿠열도 주변 경비의 거점인 오키나와 현 미야코지마에 상주하는 해상보안관의 훈련을 강화하기 위해 2019년 낙도 중 최초로 사격훈련장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내년(2018년)도 예산에 2억5,000만 엔을 들여 이시가키섬 동쪽에 7천㎡ 크기의 사격훈련장을 마련해, 영해를 침입한 중국 어선 승무원을 제압하는 훈련을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센카쿠 열도는 일본이 2012년 국유화 조치를 단행 한 뒤 중국 해경선이 빈번히 접근해 양국간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지역이다. 일본이 이 지역에 대한 전력을 강화하기로 한 만큼 중국과 일본 사이의 위기 상황은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는 "해상보안청은 중국의 영해 침입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이 지역 해상보안관의 방어 역량 향상을 최대 과제 중 하나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중국 어선과 중국 해경선의 영해 침입이 2012년 이후 오히려 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8월의 경우 15척의 중국 해경선과 200~300척의 중국 어선이 센가쿠 주변에 몰려왔다.

이런 상황에서 해상보안청은 작년 10월 미야코지마 해상보안서를 해상보안부로 격상시킨 바 있다. 2015년말 55명이던 해상보안관을 180명으로 늘렸고 2018년 말까지는 230명으로 더 증원할 계획이다. 해상보안청 관계자는 "대만어선의 영해 침입도 늘고 있는 등 이 지역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해상보안관의 능력 향상과 장비 증강으로 감시 태세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KBS 뉴스  2017.09.06]

독도본부 2017.09.1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