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日, '中드론 센카쿠 비행' 전파방해장치로 대처

일본 정부가 중국 소형 무인기(드론)의 자국 영공에 침범할 경우를 대비해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전파방해장치를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산케이신문이 31일 보도했다.



일본 해상 자위대 출격 모습. 일본 정부는 중국 소형 무인기(드론)의 자국 영공에 침범할 경우를 대비해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전파방해장치를 탑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가 이 같은 방안 마련에 나선 것은 지난 5월 중일간 영유권 분쟁지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주변 해역에서 중국 해경국 선박이 진입한 뒤 드론으로 추정되는 비행물체가 확인됐기 때문이다. 센카쿠 주변에서 드론 추정 물체의 비행이 확인된 것은 이때가 처음이다.

당시 일본 자위대는 드론 추정 물체 1대를 추적하기 위해 F15 등의 전투기 4대를 긴급발진 시켰다. 해상보안청은 드론 추정 비행물체의 사진을 언론에 공개했지만, 전투기 레이더에는 드론의 모습이 잡히지 않았으며 조종사의 육안으로도 확인되지 않는 등 전투기의 드론 대응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일본 정부는 새로운 드론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드론이 전파로 원격조종된다는 점에 착안, 전파의 흐름을 방해해 드론 비행을 막는 방법이다. 또 그동안 항공자위대가 전담해온 대(對)영공 침범 조치를 해상보안청이 보완할 수 있도록 법률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산케이는 “해상보안청 순시선은 센카쿠 열도 주변을 항해하는 중국 해경선을 상시 감시하는 만큼 순시선에 전파방해장치를 도입하면 드론 비행시 즉각 대처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전자신문 2017.08.01}

독도본부 20174.08.2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