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2월 18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에 '한-프랑스 우호비' 설치

경북도, 울릉도 탐사의 역사적 의미 재조명


프랑스 라페루즈협회 쟝 마리 페스텔 협회장이 2일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를 방문해 라페루즈 제독 기념 주물을 기증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는 울릉도를 서양에 처음으로 알린 라페루즈 탐험대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기념하기 위해 '한국-프랑스 국제교류 우호비'를 내년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에 설치한다고 3일 밝혔다.

도는 지난 1일부터 4박5일 일정으로 프랑스 라페루즈협회 관계자들을 초청해 라페루즈 탐험대가 1787년 5월28일 울릉도를 발견해 서양에 처음 소개한지 230년이 되는 해에 울릉도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상호 교류의 상징적인 의미를 부여하는 시간을 가졌다.

라페루즈 백작은 탐험대를 이끈 프랑스 해군 장교이자 탐험가로서, 루이16세의 명을 받아 1785년 2척의 함선을 끌고 태평양 탐험을 시작해 1787년(조선 정조11년)에 대한해협을 거쳐 동해를 항해하며 우리나라 해안을 직접 관찰한 후 과학적으로 측량해 서양에 처음으로 '다즐렛(Dagelet)'이란 명칭으로 울릉도를 알린 인물이다.

라페루즈 탐험대의 활동은 한반도 근해 최초의 해양 조사라는 의미와 함께 울릉도가 서구사회에 최초로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도는 라페루즈협회 관계자를 초청해 2~3일 양일간 당시 라페루즈 탐험대의 발자취를 따라 울릉도 해안지역 답사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과학기지를 방문하는 등 역사적 사실을 재조명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이어 4일에는 경주를 방문해 신라해상제국의 위대한 해양교류사를 재조명하며 상호 이해와 교류의 초석을 다질 예정이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이번 라페루즈협회 관계자의 방문을 통해 양국의 우호가 더욱 돈독해 지길 바라며, 라페루즈 탐험대의 울릉도 탐사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재조명하고 이를 교육자원으로 적극 개발해 울릉도의 역사적 위상을 드높이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뉴스통신 2017.07.03]

독도본부 2017.07.18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