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충북대 류연택 교수, 일본해 단독표기 제동

국제수로기구(IHO) 총회 통해 입장 개진



충북대학교 지리교육과 류연택 교수가 지난 4월 24일부터 4월 28일까지 모나코에서 개최된 제1차 국제수로기구 총회(1st Session of the International Hydrographic Organization Assembly) 대한민국 대표단으로 참가해 동해 영문 표기 문제에 관한 우리나라의 입장을 개진했다.
 
류 교수를 비롯한 대한민국 대표단은 ‘East Sea’ 표기에 대한 각국 대표단의 이해를 제고시키고, 향후 국제적으로 ‘East Sea’ 표기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한 결과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한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 개정판(4판)에서 일본해(Sea of Japan) 단독 표기를 저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논의가 된 S-23은 국제표준 해도를 발간할 때 국제사회의 기준선 역할을 한다. IHO는 일제강점기인 1929년 발행한 S-23에 동해를 일본해라고 첫 공식 표기한 이후 지금까지 수정되지 않고 있다. 
 
한편, 국제수로기구는 세계 각국이 해상의 교통로인 수로를 안전하게 이용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항해의 안전을 위해 해도에 관한 부호와 약자의 국제적인 통일, 국제 공동 조사, 바다 측량 및 해양 관측 기술 개발 등의 일을 하고 있다. 국제수로기구 총회는 5년마다 모나코에서 열린다. 현재 회원국은 76개국이며, 우리나라는 1957년에 회원국으로 가입했다.
 
이번 제1차 국제수로기구 총회 의제는 IHO 간행물 S-23 제4판 간행에 관한 향후 방향 논의 및 이 논의를 “3개년 업무프로그램”에 포함, IHO 이러닝 능력개발, 재난대응에 관한 결의안 개정, IHO 전략계획 개정, 해도화 되지 않거나 제대로 해도화 되지 않은 구역에 대한 IHO 인공위성을 이용한 수심자료 평가 및 해도제작 프로그램 개발, S-100 기반 표준 개정 시 검증 절차 강화를 위한 IHO 결의 2/2007 수정 제안, 유엔글로벌공간정보관리전문가위원회(UN-GGIM)의 공간정보관리지침이 각국 수로국에 갖는 의미, 수로측량사 역량표준 개정, IHO 간행물 M-3 - IHO 결의안 개정, (10) IHO의 재정 규칙 제13조 (c) 개정안 제안, 전 세계의 해저 측량 자료의 가용성 개선에 관한 결의안 채택 제안, 개정된 IHO 결의안 4/1967 수정 - 해저 케이블, S-23의 미래 등이다. [브레이크뉴스 2017.05.16]

독도본부 2017.06.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