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인도네시아, 중국과 어업권 분쟁 해역서 대규모 군사훈련

인도네시아가 중국과의 어업권 분쟁 구역인 남중국해 나투나 해역에서 작년 10월에 이어 재차 대규모 군사 훈련을 진행했다.

21일 일간 콤파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통합군(TNI)은 지난 19일 리아우주(州) 나투나 제도 탄중 다툭 지역에서 육해공 3군이 모두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병력 5천900명과 F-16, SU-27, SU-30 전투기, 전투함, 전차, 대공포 등이 다수 동원돼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으며,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도 직접 참관해 눈길을 끌었다.


조코위 대통령은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상포럼에 참석한 뒤 막 귀국한 상황이었다.

그는 "땅과 하늘, 바다 어디서든 나라가 필요로 할 때 군은 준비돼 있어야 한다"면서 "군사 관련 선진기술 도입이 늦었다고 타국에 뒤지지 않게 하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군은 작년 10월에도 나투나 해역에서 군용기 73대를 동원해 적국에 점령된 섬을 공습과 특수부대 투입으로 탈환한다는 내용의 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훈련이 나투나 해역의 어업권을 놓고 인도네시아와 분쟁을 벌여 온 중국에 대한 무력시위 성격이 짙다고 보고 있다.

남중국해에 있는 나투나 제도 주변 해역은 인도네시아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이지만, 일부 면적이 중국이 자국령으로 주장하는 '남해 9단선(南海九段線)'과 겹쳐 양국 간 분쟁 대상이 돼 왔다.

중국 정부는 작년 6월 석유와 천연가스 등 자원이 풍부한 이 해역을 "중국 어민의 전통적 어장"이라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는 이후 나투나 제도의 활주로를 확장하고 구축함과 전투기 등을 추가배치하는 등 군사 대응 태세를 강화해 왔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중앙)과 가톳 누르만티오 인도네시아군 최고사령관(왼쪽)이 2016년 10월 6일 리아우주 나투나 제도에서 진행된 군사 훈련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2017.05.21]

독도본부 2017.05.2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