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8월 18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경상북도의회, 日 고교 사회과 교과서 ‘독도 영유권’ 기술 강력 규탄

경상북도의회는 24일 독도를 일본영토에 포함시킨 일본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가 일본 문부과학성의 검정을 통과한 것과 관련, 일본의 제국주의적 망령이 되살아났다고 비판하고 일본의 독도 침탈 행위를 강력 규탄했다.

경상북도의회는 “일본은 독도를 자국 영토로 기술한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발표함으로써 다시 한 번 역사를 왜곡했을 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망언․망동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독도 영유권 주장을 더욱 노골화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겉으로는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열어가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속으로는 제국주의적 침략근성을 버리지 못한 채 청소년들에게까지 그릇된 역사관을 심어주고 있는 일본의 병적 사고에 대해 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문명국가는 청소년에게 올바른 역사적 진실을 교육시킬 의무가 있음에도 일본정부가 앞장서서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고, 근거 없는 주장을 교과서에 명기하는 작금의 행태를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은 대한민국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표기한 교과서를 즉각 폐기하고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상호 존중의 자세를 가르치는 것이 진정으로 한․일 양국의 공동번영과 우호를 위한 길임을 인식하고, 이제라도 가해자로서의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구축을 위해 진지한 반성과 신뢰할 수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김응규 의장은 “독도는 유구한 세월동안 한결같은 우리의 생활터전이자 조상들의 얼이 서려있는 명백한 대한민국의 고유 영토이며, 경상북도가 앞으로도 계속 관할해 나갈 우리의 땅”이라며, “대한민국의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일본의 독도 침탈야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에도 300만 도민과 함께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다”고 강력한 독도수호 의지를 밝혔다.

한편,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대한민국 독도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다”,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 등의 터무니없는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지리, 정치경제, 일본사 등 고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결과를 발표했다. [아주경제  2017.03.25]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