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2월 12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는 한국땅' 해외교과서 오류 바로잡기 칼뺀다

日 왜곡교육 의무화 시정촉구…'한국 바로알리기' 사업 확대

일본 정부가 초ㆍ중학교 교과서에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영토 왜곡교육을 의무화하자 우리 정부는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하며 독도 교육 강화와 해외 교과서 오류 바로잡기에 나섰다.

교육부는 3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성명을 내고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명기한 초ㆍ중학교 학습지도요령을 확정ㆍ고시한 것과 관련해 시정을 촉구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지난 24일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내용을 담은 교과서 검정 결과를 공개한지 일주일 만인 이날 독도와 센카쿠(尖閣ㆍ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일본 고유 영토라고 명기한 초ㆍ중학교 사회과 신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확정했다.

주명현 교육부 대변인은 "대한민국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은 과거 제국주의적 침략과 다를 바 없다"며 "일본은 과거 침략전쟁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북아 지역의 여러 나라와 자국민에게 절망과 고통을 안겨준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주 대변인은 또 "대한민국 교육부는 교육ㆍ외교ㆍ문화적으로 총력 대응하고, 과거 일본의 침략으로 고통과 절망을 함께 한 동북아 국가들, 각국의 양심 있는 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일본이 역사 왜곡과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포기할 때까지 공동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맞서 지난 2003년 시작된 '한국 바로알리기' 사업을 강화한다. 그동안 교육부는 한국학중앙연구원과 협력해 외국 교과서의 동해ㆍ독도 표기 오류 등 최근 3년간 43개국 교과서 내 오류 495건을 시정하고 한국 관련내용을 늘려 왔다.

올해는 러시아, 프랑스 등 27개국 400여권의 교과서를 수집ㆍ분석해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시정을 요청하고 해외 교과서 전문가 초청연수, 해외 민간단체 지원을 통해 사업 성과를 확대할 방침이다. 하반기에는 한국학중앙연구원과 동북아역사재단이 만든 영문판 독도 관련서적을 해외 한국학교와 한글학교, 재외공간 등에 배포한다.

또 교육부, 외교부가 민간단체 반크(VANK) 등과 함께 꾸린 민ㆍ관협력위원회 운영을 활성화하고,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다음 달 독도교육주간에 일선 학교에서 독도 수업을 진행하는 등 독도 영토주권 수호 의식을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 부총리는 "일본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포기할 때까지 독도 영토주권 수호의식 강화를 위한 교육을 강화할 것"이라며 "한국 바로알리기 사업 등을 통해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압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아시아경제  2017.03.31]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