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대만, 남중국해 조업 홍콩어선 나포…중국선원 20명 압송

대만 당국이 남중국해 북부의 둥사(東沙·프라타스 군도)군도 해역에서 조업하던 홍콩어선을 나포, 중국 국적 선원 20명을 자국으로 압송했다.

둥사 군도 중심 해역은 대만이 영유권을 주장하며 실효 지배하고 있다. 대만은 이 해역을 가오슝(高雄)시가 관할토록 하고 있다.

대만은 이 곳을 2007년 7번째 국가공원으로 지정했으나 생태보호를 이유로 연구목적 외에는 개방하지 않고 있다.

24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해순서(해경)가 21일 둥사군도에서 44㎞ 떨어진 해역에서 조업하던 홍콩어선 타이사(台沙) 2288호를 적발해 나포했다. 대만 당국은 현장에서 불법으로 포획한 노랑촉수어 등 희귀 산호어류 350㎏을 증거물로 압수하고, 선장 팡(方·60)모 씨 등 20명을 체포하는 한편 어선을 가오슝으로 이송했다.

이 어선은 홍콩에 등록돼 있고 선원 모두 중국 국적이라는 점에서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나포된 어선은 둥사군도 해역에서 잡은 희귀어를 홍콩에서 판매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가오슝 지방검찰서와 가오슝 해경순찰대는 둥사군도 부근 희귀 해양생태계 자원보호를 위해 단속을 강화해 왔다.

지난 21일 새벽 대만 선박 5척과 경찰 77명이 동원돼 불법조업 일제 단속을 벌이기도 했다.

대만 당국은 지난 1월 중순 동중국해의 대만 인근 해역에서도 쌍끌이 어망으로 불법 조업하던 중국 어선 21척을 한꺼번에 나포한 적도 있다.


체포된 중국인들 <대만 자유시보 캡처>

[연합뉴스  2017.03.24]

독도본부 2017.04.0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