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2월 23일 토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中 외교부 “일본, 남중국해 문제의 당사국 아니다…남중국해 풍파 야기 안돼”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정례브리핑에서“일본은남중국해 문제의 당사국이 아니다. 당연히 말과 행동을 각별히 조심해야 하며 남중국해에서 풍파를 일으켜서는 안 된다.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칠 어떤 행위도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당일 정례 브리피에서 한 기자는 “보도에따르면 일본 최대급 호위함 이즈모가 남중국해 및 인도양 등지에서 미국·인도 해군함들과 합동 훈련을 실시한다. 중국의 입장은 어떠한가?”라고 질문했다.

화 대변인은 “작년이후중국과ASEAN국가들의공동노력 하에남중국해정세는안정적이다. 역외 국가들은 남중국해의평화 및안정유지를위한역내국가의노력을존중해야한다. 최근일본은자국의이익때문에남중국해문제와 관련해끊임없이분쟁을일으키고, 선동하며, 남중국해의안정을어지럽히면서중국인민의강한불만과반대를불러 일으키고 있다. 만약일본이계속해서 잘못을 고집하며 깨닫지 못하고남중국해에대한군사개입으로중국측의주권과안전을위협하며이 지역에서의긴장을격화시키려한다면중국측은반드시대응조치를취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또 그는 “일본은남중국해문제의당사국이아니다.오히려 중국침략을 통해 시사(西沙)군도와 난사(南沙)군도를 침탈한 부끄러운 역사를 지녔을 뿐이다. 일본측은역사를반성하고 말과 행동을 각별히 조심해야 하며, 남중국해에서 풍파를 일으켜서는 안 된다.더이상 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칠 어떤 행위도 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머니투데이 2017.03.21]

독도본부 2017.04.0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