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05월 30일 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中 경제보복 당한 노르웨이…연어 수출국 다변화로 돌파

중국 반체제 인사 노벨상 수상에 노르웨이산 연어 수입 금지조치

유럽·한국 등 신시장 개척하고 홍콩·베트남 통해 中에 우회수출

중국이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불만을 품고 보복 수위를 높여가고 있는 가운데 과거 중국이 다른 나라와 정치적·외교적 마찰을 빚고 경제 보복에 나선 사건들이 주목받고 있다.

어떤 국가는 중국의 압박에 바로 '백기 투항'했다. 그러나 체계적인 대책 마련을 통해 중국의 보복이 자국 경제에 큰 위협이 되지 않도록 대처한 국가도 있다. 후자의 사례로 등장하는 키워드는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는 '다변화'다.
대표적인 예가 노르웨이다. 2010년 노르웨이 노벨평화상 위원회가 반체제 인사 류샤오보를 수상자로 결정하자 중국은 비자면제 조치를 취소하고 학술 교류도 제한했다. 이와 함께 대표적인 경제 보복 조치로 노르웨이산 연어 수입을 금지했다. 결국 90%에 달하던 노르웨이산 신선 연어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2011년 이후 30%로 급락했다.

큰 타격을 입은 노르웨이는 이 사태를 계기로 연어 수출시장 다변화에 적극 나섰다. 유럽연합(EU)과 한국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고, 홍콩과 베트남 등을 통한 중국 우회 수출을 시도했다.

이런 노력 덕분에 중국의 연어 수입금지 조치가 6년간 지속됐음에도 노르웨이의 연어 수출액은 연간 65억달러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다.

대만 또한 중국의 경제 보복을 현명하게 극복한 경험이 있다. 지난해 대만의 첫 여성 총통인 차이잉원이 취임하자 중국은 자국 국민에게 대만 관광금지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때문에 차이 총통이 취임한 뒤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보다 30% 이상 줄어들었다.

대만에서 중국인 관광객이 8년 만에 감소한 것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대만을 찾은 관광객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인은 줄었지만 정부 차원에서 관광객 국적 다변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면서 다른 국가 관광객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였던 필리핀은 '법'으로 대응했다. 2012년 남중국해에 있는 스카버러섬(중국명 황옌다오)에서 중국 어선을 단속하는 필리핀 전함과 중국 초계함이 대치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후 중국은 중국인의 필리핀 관광을 중단시키고 필리핀 바나나 수입을 금지한 것이다.

결국 필리핀은 다음해인 2013년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국제중재재판소로 가져갔다. 15개 항목으로 나눠 제기된 영유권 문제에 대해 중재재판소는 필리핀의 손을 들어줬다.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이 아무런 근거가 없다는 것이었다. 이후 필리핀에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한 후 미국과 각을 세우자 중국은 기다렸다는 듯이 바로 바나나 수입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매일경제 2017.03.28]

독도본부 2017.04.08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