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06월 06일 화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中, 남중국해 인공섬 3곳에 미사일 포대

美항모 진입 맞물려 군사대응 `긴장`

미국의 항공모함 칼빈슨호 전단이 남중국해에 진입한 후 중국의 군사적 대응 움직임이 뚜렷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남중국해 내 중국 인공섬에서 새 군사시설이 또 포착됐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는 23일 피어리크로스 암초(중국명 융수자오), 미스치프 환초(중국명 메이지자오), 수비 환초(중국명 주비자오) 등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 군도·베트남명 쯔엉사 군도)에 있는 중국 인공섬 3곳에서 거의 완성된 것으로 보이는 지대공 미사일 포대시설의 사진을 공개했다. 최소 8개인 이 새 미사일 포대시설의 존재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미국 당국자의 말을 인용 보도하면서 처음 알려졌고, CSIS는 23일 위성사진을 찍어 실물을 공개했다.

CSIS 분석에 따르면 새 미사일 포대 건물의 길이와 높이는 각각 20m, 10m로 지붕을 열고 닫을 수 있는 구조로 된 것으로 알려졌다.

CSIS는 "포대가 지붕을 열고 닫을 수 있는 구조로 돼 있어 발사체를 숨기는 등 위장에도 용이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포대에는 이동식 발사장치를 사용하는 '훙치-9(HQ-9)' 미사일이 배치됐을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미국 국방 관계자도 워싱턴포스트에 "건물들은 중장거리 지대공 미사일 발사에 알맞은 개폐식 지붕 구조를 갖췄다"고 전했다. CSIS는 새 지대공 미사일 포대시설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중국이 자국 남중국해 주장의 근거인 구단선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계속 확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2일 브리핑에서 "중국은 고유 영토에 필요한 방어시설을 적절하게 배치할 권리가 있다"며 미사일 발사장의 존재를 부인하지 않았다.[매일경제  2017.02.24]

독도본부 2017.04.05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