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2월 23일 토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일본, 홋카이도-쿠릴4개섬 연결 크루즈 관광상품 개발 검토중”

일본 정부가 홋카이도(北海道)와 러시아가 실효지배하고 있는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을 연결하는 크루즈선 관광상품 개발을 검토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이러한 방안을 오는 18일 도쿄에서 개최되는 러·일 차관급 회의에서 공식 제안할 방침이다. 일본이 제시하는 이번 방안은 지난해 12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쿄에서 개최한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북방영토 공동경제활동 방안의 가운데 하나로 보인다.

일본은 또 크루즈 관광선 운항 이외에도 쿠릴 4개섬에 살고 있는 러시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원격진료·성게와 가리비 양식·호텔 건립·항만 정비 등도 공동경제활동 방안으로 검토하고 있다.

신문에 따르면 이번 차관급회의에서 방안에 대한 양국의 협의가 진전되면, 일본 측은 다음달 말 러시아에서 열릴 아베 총리와 푸틴 대통령의 회담에서 공식 합의하는 것을 목표로 세우고 있다.

앞서 러·일 정상은 지난해 12월 회담에서 북방영토에서 양국의 입장을 침해하지 않는 ‘특별한 제도’ 아래에서 공동경제활동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러시아와 일본이 북방영토를 둘러싸고 영유권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영토와 관련된 양국의 입장에서 수용가능한 제도를 만들겠다는 생각이다. 당시 양국은 관광·의료·어업·양식·환경 등 5개 분야를 공동경제활동의 분야로 내놓았다.

신문은 다만 앞으로 러시아와의 협상에서 ‘특별한 제도’가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영유권 분쟁을 피하기 위해 특별한 제도를 명문화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거론된 바 없다. 

요미우리는 “러·일 간 공동 사업을 구체화하는 단계에서 특별한 제도를 두고 양측간 협상이 난항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특별한 제도와 무관하게 실현할 수 있는 사업부터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2017.03.16]

독도본부 2017.04.0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