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5월 29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경북도 '日 독도 왜곡' 응징 홍보戰

이제석광고연구소와 연합전선…해외 배포용 첫 작품 초안 공개


경상북도가 일본의 국제사회 독도 왜곡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이제석광고연구소와 손잡고 제작한 해외 배포용 광고물.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이제석광고연구소와 손잡고 일본의 독도왜곡 홍보전에 맞선다. 경북도는 19일 일본의 국제사회 독도 왜곡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대표와 협력하기로 하고 첫 작품을 공개했다.

오는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주장하는 '다케시마(죽도)의 날'에 대응해 열리는 서울 광화문 광장 독도수호 범국민 다짐대회 '독도를 세계에 고하다'에 맞춰 파격적인 외국 배포용 광고물 초안을 선보였다.

포스터 형태의 광고물은 과거 일본의 참혹한 침략사가 담긴 어두운 흑백사진 위에 컬러풀하고 귀여운 일본의 대표 아이콘 스티커들을 덕지덕지 붙여 그 실상을 감추려는 모습을 연출했다. 하단에는 '역사를 감출 수는 있지만 결코 지울 수는 없다'는 메시지를 영문으로 크게 표기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한 광고물 2점은 독도 영유권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피하는 대신 과거사 문제와 관련한 정치인들의 망언과 역사교과서 왜곡 등을 담았다. 이처럼 일본의 삐뚤어진 역사관과 무반성적인 태도를 국제사회에 고발함으로써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억지주장이 설 자리가 없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경북도와 이제석광고연구소는 다양한 후속 작품을 개발해 더 이상 독도문제가 한`일만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평화를 위협하는 국제문제임을 전 세계에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일본의 소아적 행태에 대해 지적할 것은 지적하고, 꾸짖을 것은 꾸짖는, 어른으로서 의연하고 품격 있는 홍보물을 제작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대표는 "독도는 총성 없는 전쟁터"라면서 "일본이 한국보다 여러 가지 우위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홍보만큼은 일본에 뒤질 수 없다는 각오로 제작에 임했다"고 밝혔다. [매일신문  2017.02.20]

독도본부 2017.03.06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