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13일 목요일

내용검색  

한국의 해양정책

일본의 해양정책

중국의 해양정책

세계의 해양정책

세계의 영토분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해양정책과 영토분쟁 > 세계의 영토분쟁 > 자료

 


중국, 동·남중국해 해저명칭 중국어로 신청 급증…해양권익 확대 겨냥

중국 정부가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과 대륙붕 주변, 남중국해의 해저지형에 대해 조사하고서 국제수로기구(IHO)에 중국어로 이름을 붙여달라고 연달아 신청을 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은 작년 들어 IHO '해저지형 명칭 소위원회(SCUFN)'에 관련 해저지형의 명칭을 중국어로 등재 신청하는 움직임을 활발히 전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SCUFN은 통일된 해저지형 이름을 결정하는 기구로 지난달 21일 2016년 각국 신청 상황과 등록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중국 국가해양국이 작년 2015년보다 두 배 이상인 50건의 중국어 명칭 신청을 냈다고 전했다.

이중 16건은 SCUFN이 수리했으며 나머지 34건에 대해선 "연안국과 분쟁으로 비화할 심각한 우려가 있다"는 등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다.

신문은 중국의 이런 동향이 해상뿐만 아니라 해저에서도 해양권익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본격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SCUFN이 수용하지 않은 곳은 일본이 대륙붕 연장을 신청했으나 한국과 중국이 반대하고 있는 오키노토리(沖ノ鳥) 남쪽에 있는 '규슈 파라오 카이레이난부(海嶺南部) 해역 일대의 8곳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중국이 필리핀, 베트남 등 주변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는 남중국해 난사군도(南沙群島 스프래틀리) 부근 21곳도 끼여 있다. [뉴시스  2017.01.01]

독도본부 2017.01.20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