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이어도

 


中매체, 군용기 침범에 '이어도는 한·중 EEZ 중첩 구역'

'사드 문제 연관은 한국 스스로 뒤가 꿀리는 심경 반증'

中 정부, 軍 반경 확대 필요성 제기에 "원해훈련 상시화 추진 중"




 日이 공개한 중국군 폭격기

중국 군용기들이 지난 9일 제주 남방 이어도 인근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대거 기습 침범하며 동해에 진출한 데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이어도는 한·중 배타적 경제수역(EEZ)의 중첩 구역이라 문제가 될 게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한국 언론들이 이를 사드 문제와 연관하는 것은 스스로 뒤가 꿀리는 심경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1일 중국 폭격기가 방공식별구역에 난입했다며 한국이 대대적으로 떠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어도는 한·중 양국의 영토 분쟁 문제가 아닌 EEZ의 중첩된 구역이자 방공식별구역이 겹친 지대"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국 언론이 중국 군용기의 대한해협 동수도(일본명 '쓰시마 해협') 경유를 사드 문제와 가능한 연관 지으려는 이유는 지리적으로 이곳이 사드 배치 장소인 상주에서 불과 200㎞ 거리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장쥔서(張軍社) 해군군사학술연구소 연구원은 "중국이 동해에서 군사훈련을 하는 것은 10여 년 전부터 시작된 국제법에 맞는 정상적 활동이고 훈련의 규모도 아무 제한 없이 계획대로 진행해 왔다"면서 "한국과 일본 언론이 너무 억지를 부리고 있으며 중국은 향후 서태평양에 반드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쥔서 연구원은 "한국은 중국을 가상의 적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영공도 아닌 한·중 방공식별구역의 중첩 지역에서 중국이 정상적으로 훈련하는 것을 사드 문제와 연관시키려는 한국 언론의 반응은 스스로 뒤가 꿀리는 심경을 반증한다"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한·중·일 전투기로 여론전을 벌여서는 안 된다'는 제하의 사평(社評)에서 "방공식별구역(ADIZ)은 한·중·일 3개국이 겹치는 지역이라 이들 국가가 특히 민감해 하고 있다"면서 "중국 국방부는 정기적인 훈련이라고 명확히 했음에도 일본과 한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중국 전투기들은 일본 영공을 침해하지 않았는데 언론들은 중국과 일본 전투기들이 대규모로 대치했다는 식으로 과장하고 있다"면서 "이런 국면에 편승해 한국도 중국 전투기들이 KADIZ 내로 들어왔다면서 한국 언론들은 중국 전투기들이 불법 침범을 했다고 보도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연합뉴스 자료사진]


환구시보는 "중국과 한국 등 다른 나라의 전투기들이 중국의 동중국해 ADIZ에 들어온 적이 많지만 중국은 참아왔다"면서 "중국이 이에 반응해 전투기들과 자주 대치했다면 동북아시아는 매우 적대적인 환경이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중국으로선 동해와 태평양은 국제 수역이며 일본에 통지할 필요가 없다"면서 "중국 해군과 공군의 규모가 커지면서 활동 영역의 확대는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일본은 이런 상황에 적응하기 힘들 수 있겠지만, 적응 절차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한·중·일 모두에 이익이 된다"면서 "동북아 3국은 서로 대치하길 원하지 않지만, 중국과 일본은 교착 상태며 한국과 중국의 관계는 사드 배치 문제로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일본과 한국이 미국과 함께 중국을 저지하길 바라지만 중국은 반격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한·중·일은 대화를 지속해야 하며 증오감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자국 해·공군의 활동 영역 확대가 불가피하다는 환구시보의 주장에 대해 "원해 훈련의 상시화를 점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동조하는 입장을 보였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군대의 함정과 항공기가 국제해역과 상공에서 원해 훈련을 진행하는 한편 이런 훈련의 상시화도 점차 실현하고 있다"는 중국 국방부 대변인의 입장을 대신 소개했다.

루 대변인은 이어 "이 활동은 국제법과 국제적 관례에 부합하며 중국이 합법적으로 보유한 권리"라고 주장했다.

공군 전문가인 푸첸사오는 인민망(人民網)에 "일본은 중국군의 정기 훈련에 대해 패닉 상태에 빠져 과잉 반응하고 있다"면서 "이는 일본 관료들이 이 문제를 의도적으로 과장하고 문제로 삼으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군사전문가 리제(李杰)는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이번 중국군의 동해 상 훈련에서 '훙-6(轟·H-6)' 전략폭격기 6대가 동시에 나선 것에 대해 "폭격기는 공격을 의미하고 훙-6는 중거리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훈련이 대형 군함을 공격하는 것과 관련될 수 있어 한국과 일본이 민감해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중국 로켓군 출신의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서태평양에서 이런 훈련이 매우 정상적이며 처음도 아니라면서 중국군 전투기의 비행을 과장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쑹중핑은 "일본은 이번 훈련을 중국 위협론으로 과장해 군국주의를 위한 변명거리로 삼으려 할 수 있다"고 비난했다.

중국 해군의 량양(梁陽) 대변인은 "해군 항공병이 9일 동해에서 군함 편대와 협동훈련을 시행했다"는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이는 연례 훈련계획에 따른 것으로 특정 국가나 지역을 목표로 한 것이 아니며 국제법과 국제 관행에 부합하는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2017.01.11]

독도본부 2017.01.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