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6월 19일 수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이어도

 


합참 '중국 군용기, 작년에도 이어도 인근 KADIZ 수십여회 진입'

합동참모본부가 10일 중국 군용기가 지난해 제주 남방 이어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수십여 회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군용기가 작년에 수십여 회 KADIZ로 진입했다"며 "주로 이어도 쪽 KADIZ로 진입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는 KADIZ로 진입하는 중국 폭격기는 소수였다"며 "이번에 (6대의 폭격기가 진입한 것은) 드문 사례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중국 군용기의 KADIZ 진입 의도에 대해 "현재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군의 '훙(轟·H)-6' 폭격기 6대와 윈(運·Y)-8 조기경보기 1대, 윈-9 정찰기 1대 등 군용기 10여 대가 전날 이어도 인근 KADIZ로 진입해 우리 공군 F-15K 전투기 등 10여 대가 대응 출격을 했다.

이와 관련,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은 9일 오전 이어도 서방에서 KADIZ로 접근하는 미식별 항적을 최초 포착해 직통망(핫라인)과 경고통신망을 통해 중국군 항공기임을 확인했다"며 "이후 중국군 항공기가 KADIZ로 진입할 때 전투기를 긴급 출격시켜 KADIZ를 이탈할 때까지 감시·추적을 하는 등 정상적인 전술조치를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중 직통망을 개설해 우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한중 간 마찰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 운영하고 있다"며 "이번에 중국기를 포착해서 직통망을 통해 국적, 항공기 종류, 임무종류, 임무 시간을 물어봤고, 중국 쪽에서 답변을 해줬는데 자체훈련이라고 답변을 해왔다"고 말했다.

중국 군용기가 진입한 이어도 인근 KADIZ가 중국·일본 방공식별구역과 중첩된 것과 관련, "(그곳에서) 중국과는 사전 통보 의무 같은 것은 없지만, 직통라인이 개설되어 있어 서로 간에 궁금한 사항을 문의할 때 답변해주기로 되어 있으므로 우발사고 방지를 위한 조치는 적절하게 잘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합참 관계자는 "중첩된 구역에서 중국에 통보할 의무는 없지만, 일본과는 좀 더 절차상으로 (중국)보다 잘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아주경제  2017.01.10]

독도본부 2017.01.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