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3월 23일 목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公기관-대학 홈피, 무심한 ‘일본해’

국가 설정하면 ‘동해’로 바뀌는데도 구글지도 ‘글로벌 버전’ 그대로 사용

 
14일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 홈페이지에서 제공되고 있는 지도에 동해(East Sea)가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돼 있다.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 홈페이지 캡처

9월 해양수산부는 산하 8개 기관의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제공 중인 지도에 동해(East Sea)가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된 것이 알려지며 곤욕을 치렀다. 동해보다 일본해 표기를 우선시하는 미국 정보기술(IT) 업체 구글의 지도 서비스 ‘구글 맵(Google Map)’ 글로벌 버전을 무심결에 사용하다가 벌어진 일이다. 해수부는 국회의 지적 후 동해 표기로 바꿨지만 아직도 국내 일부 기관에서는 일본해 표기 지도를 쓰고 있다.

동아일보가 14일 주요 공공기관과 기업의 홈페이지를 무작위로 조사한 결과 국가연구시설장비진흥센터(NFEC), 서울대 인권센터, 연세대 외국어학당,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녹색연합, 신세계파주아울렛 등에서 일본해로 표기된 지도를 쓰고 있었다. 정부와 대학은 물론이고 대기업, 시민단체 등 거의 전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상이다. 

구글은 국제적으로 논란이 있는 지명에 대해서는 중립을 이유로 자사 방침을 우선시한다. 글로벌 버전(map.google.com)에는 동해와 독도가 각각 일본해와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돼 있다. 반면 구글 한국 버전(map.google.co.kr)에서는 동해, 독도 표기를 쓴다.

비용이 전혀 들지 않고 사용이 간편한 구글 맵에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는 경우는 제3의 홈페이지를 제작할 때 발생한다. 인터넷 주소창에 주소를 직접 입력해 map.google.com으로 접속하면 접속하는 국가에 따라 국가별 버전으로 자동 변환되지만 홈페이지에 심어 놓은 경우에는 글로벌 버전이 제공돼 일본해로 뜨는 것이다.

해결 방법은 간단하다. 홈페이지에 구글 맵을 설치할 때 한국 지역코드(KR)를 추가하거나 연결 주소를 map.google.co.kr로 등록하면 된다. 실제로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다산네트웍스처럼 일부 기관과 기업은 이런 방법으로 동해 표기 구글 맵을 잘 쓰고 있다.

결국 일본해 지도를 쓰는 일부 기관의 무관심이 문제였다. 해수부 해양영토과 관계자는 “홈페이지 제작은 대부분 외주로 맡기니 사후 검증이 부족했다. 문제를 인식하고 조치했지만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던 것”이라고 인정했다.

국내에서 일본해 표기 구글 맵 사용 문제는 10년 넘게 제기돼 왔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는 “수년간 지적된 문제가 고쳐지지 않는 것은 동해와 독도에 대한 우리 내부의 무관심 때문”이라며 “일본해 표기 지도를 올린 기관과 기업들도 문제지만 비난 대신 이를 바로잡도록 유도하는 게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구글 글로벌 버전의 일본해를 동해로 바로잡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동아일보 2016.11.15 ]

독도본부 2016.12.14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