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일본해’에 둘러싸인 독도(獨島)

백악관은 2012년 6월 “각각의 바다에 대해 한가지 이름을 쓰는 것은 우리 미국의 오랜 정책”이라면서 동해-일본해 병기(倂記) 요구를 거부한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서명에 참가한 한국인 수십만명에게 보냈다.

백악관은 이 서신 말미에 이같은 ‘거부’ 응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려달라는 당부와 지역의 문제 등을 한-미-일 3국이 함께 처리한다는 점을 부연하면서 여운을 남겼다.

수천년된 우리땅 독도의 기념일을 고종의 영토 칙령이 발표된 1900년 10월25일로 한 것은 ‘또렷한 기억’을 위한 방편일 뿐, 그 이전에 독도가 우리 땅임은 입증하는 증거는 숱하게 많다.

우리가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독도가 대한민국 땅이라는 점은 분명한데, 문제는 백악관을 비롯해 대부분의 나라에서 독도가 한 가운데 있는 바다를 일본해라고 부르는 점은 국토의 동쪽 막내를 더욱 외롭게 한다.

교육부가 국내에 있는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의 교과서를 모두 조사했더니, 33권 중 24권은 일본해로만 표기했고 9권은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했다. 그나마 한국에 학교가 있어서인지, 실제 사용하는 교과서는 일본해 16개교, 병기 10개교였다. 각 국 현지에서 쓰는 지도와 교과서는 이 보다 더 심각하게 동해에 불리한 상황일 것이 뻔하다.

분명히 알아야 할 사실이 있다. 현존하는 근대적 백과사전 가운데 가장 오랜 전통을 지닌 영국 ‘브리태니커 백과사전(Encyclopaedia Britannica)’은 1768~1771년 초판 간행을 위한 조사를 시작했는데, 1770년 전3권 중 제2권을 편집할 때 동해를 한국해(SEA OF COREA)로, 서해는 황해(YELLOW SEA)라고 표기했다.

1668년에 쓰여진 하멜 표류기(화란선제주도난파기)는 ‘동북해’라고 표기했지 일본해는 아니었다. 1815년 사할린과 북해도 일대 섬들 만을 탐험했던 러시아 쿠르젠슈테른 제독이 임의로 쓴 ‘일본해’가 일본이 주장하는 몇 안되는 근거일 뿐이다.

결국 오늘날 ‘동해’ 명칭을 빼앗긴 것은 70여년간 외교 당국이 국제적 설득과 홍보에서 밀렸기 때문이다. 동해 표기와 관련된 외교부의 ‘영토주권수호’ 예산은 최근 10년간 약 278억원이며 올해에도 54억원이나 책정돼 있지만,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궁금하다. 최근 10~20년 일본해에 더 많이 잠식당한 느낌이다.

반기문 UN 사무총장 재직때 좋은 기회임에도 외교부는 최근 12년간 UN에 동해표기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독도 영유권이라면 조심스럽게 다뤄야 하겠지만, 명칭 문제는 얼마든 제기할 수 있다. 막후에서의 집요한 노력도 제대로 하고 있는지 궁금하기만 하다.

좌고우면할 일이 따로 있다. 일각에서는 ‘친일파’의 잔존을 운운할 정도로 오해가 깊다.

일본해에 둘러싸인 독도가 10월25일 생일날 더 슬퍼 보인다. [헤럴드경제 2016.10.25 ]

독도본부 2016.12.14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