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대마도

 


역사와 기록, ‘대마도의 날’

이재현 (객원논설위원)
‘다케시마의 날’은 1905년 독도의 일본 시마네 현 편입 고시를 기념하기 위해 2005년 3월 16일 시마네 현이 지정한 날이다. 이에 대응해 2005년 3월 18일 당시 마산시 의회는 조례를 통해 조선시대 대마도 정벌 주역 이종무 장군의 마산포 출정한 날인 6월 19일을 ‘대마도의 날’로 지정했다.

▶역사에는 사실으로서의 역사와 기록으로서의 역사가 있다. 역사가들의 상상력을 통해 읽혀지게 되는 역사는 후자다. 일본 패권주의적 역사인식이 위험한 까닭은 그러한 인식이 우리 과거 모습을 그들 입맛대로 왜곡시키기 때문이다.

▶우리처럼 도전과 응전의 연속으로 점철된 역사도 드물다. 한사군(漢四郡)의 도전과 그 응전이 삼국의 웅비를 가져오고, 거란(契丹)의 도전을 이겨내면서 고려 중기 유불(儒佛) 절충문명이 꽃피었다. 몽골의 도전에 대한 응전이 15세기 세종문화를 낳았으며, 18세기 찬란한 영정(英正)문화는 청나라의 도전에 대한 응전의 결과였다. 이는 우리 민족이 터를 잡고 살아온 곳이 주위에 강대국을 끼고 있는 지정학적인 숙명이기 때문이다.

▶역사가 과거에 대한 객관적 기록에 그치지 않고 과거와 현재의 대화까지 시도하는 것이라면 과거는 현재의 거울인 셈이다. 우리가 올바른 역사인식을 가져야 할 정말 중요한 이유는 지나간 우리 모습을 거울삼아 지금의 우리 모습과 앞으로의 우리 모습을 제대로 인식해 이에 합당한 행동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경남일보 2016.06.22]
 
독도본부 2016.07.0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