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3월 26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소녀상 테러범·독도 망언…日 극우, 줄줄이 정계진출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박은 스즈키, 한일위안부 합의 반대 아오야마 등
정·관계 자리 노리며 출마선언-反韓인사들 정계등장에 우려 커져


일본 정계 진출을 노린 극우인사들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헤럴드경제가 23일 조사한 결과, 다수의 극우 인사들이 다음달 10일 치러질 일본 참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것은 물론, 공석이 된 도쿄 도지사 출마를 노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참의원 선거의 고시일인 22일 입후보 등록을 한 자민당 소속 의원 73명(선거구 48명ㆍ비례 25명)을 조사한 결과, 이들 모두가 위안부 강제연행을 인정하고 있지 않거나 독도를 일본령이라고 적극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의 입장에서는 당연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들 중에는 한국을 거짓말쟁이로 내몰거나 공격적인 언사를 보여온 극우적인 인사들도 다수 포함돼 우려를 낳고 있다.



사쿠라이 마코토

비례대표의 경우 오사카 시에 출마하는 아오야마 시게하루 후보가 단연 눈에 띈다. 아오야마 시게하루 후보는 교도통신 기자를 지내고 일본의 싱크탱크 ‘독립종합연구소’의 대표로 지낸 인물로, 지난해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를 놓고 “한국은 새빨간 거짓말로 일본을 괴롭히고 있다”며 “위안부 합의를 강력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산케이 신문을 비롯 다양한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하며 한국을 ‘새빨간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했다.

 

아오야마 시게하루

선거구 의원 중에는 지난 2월 당시 외무성 여성참가추진실장으로서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구일본군의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인한 마쓰카와 루이 오사카 시 후보, 2007년 워싱턴 포스트 지에 “위안부의 강제연행은 없었다”는 의견 광고를 낸 인물 중 하나인 쿠마카이 유타카 미야기 현 후보, 외국인의 참정권을 반대하고 지난해 안보법제 성립에 큰 역할을 한 이시이 히로 아키타 현 후보 등이 포함됐다.



스즈키 노부유키

자민당 소속이 아닌 무소속이나 다른 정당을 통해 출마하는 극우인사들도 눈에 띄었다. 서울의 군위안부 소녀상에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는 일본 영토’라고 적은 말뚝을 묶었던 일본 극우인사 스즈키 노부유키는 22일 도쿄 선거구에 입후보 신청을 하고 선거 유세에 나섰다.

한편, 일본의 대표적인 혐한단체인 ‘재특회’(재일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의 초대 회장 사쿠라이 마코토(본명 다카다 마코토)는 도쿄 도지사에 출마하겠다고 지난 16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헤럴드경제 2016.06.23]

독도본부 2016.07.0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