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3월 26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시민단체 '日주장만 실은 독도기술로 증오증폭 우려'

'대화를 통한 해결 생각할 여지 생길 수 없어'

 '한국의 독도 불법점거' 등 일본 정부의 일방적 주장이 대거 반영된 일본 고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 시민단체가 "상대국에 대한 비난과 증오만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와라 요시후미(俵義文) '아이들과 교과서 전국네트 21' 사무국장은 18일 교과서 검정 결과와 관련해 발표한 담화에서 "영토문제에 대해 상대 측의 주장을 다룬 것이 거의 없어졌고, 일본 정부의 주장만 기술됐다"고 지적했다.

담화는 이어 "그 때문에 상대국과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생각이 교과서로부터 생겨날 여지가 거의 없고, 장래에 아이들이 평화적 해결에 대부분 관여하지 않게 되는 것 아닌가"라며 "상대에 대한 비난과 증오만이 증폭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담화는 또 '다양한 설이 존재한다'는 이유로 일제 치하의 조선인 피해자 수 등과 관련해 출판사들에 기존 통설보다 훨씬 작은 일본 정부의 주장을 대등하게 소개토록 한데 대해서도 "학생들이 과학적으로 정확한 역사인식을 형성하는데 방해가 된다"고 비판했다.

이번 교과서 검정에서 짓쿄(實敎) 출판은 간토(關東) 대지진(1923년) 당시 조선인 등 학살 피해자 수와 관련, "군대·경찰이나 자경단이 6천 명 이상의 조선인과 약 700명의 중국인을 학살했다"고 기재해 검정을 신청했다가 심의에서 지적을 받고는 "매우 많은 조선인과 약 700명의 중국인을 학살했다"는 표현으로 수정했다.

또 학살된 조선인 수에 관해 '약 6천600명, 약 2천600명, 약 230명(일본 사법성 조사) 등의 여러 견해가 있다'고 주석을 달았다.


다와라 요시후미(俵義文) '아이들과 교과서 전국네트 21' 사무국장

 [연합뉴스 2016.03.18]

독도본부 2016.03.2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