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4월 2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독도위기 칼럼

 


커지는 다케시마 작아지는 독도

일본 혼슈의 주고쿠 지방에 있는 시마네현은 일본에서 돗토리 현에 이어 두번째로 인구가 적다. 시마네현의 현청 소재지인 마쓰에 시의 인구는 20만 남짓이다. 우리나라로 치면 강원도 강릉 정도의 소규모 도시다. 그러나 매년 2월이 되면 일본 정보의 고위급 인사와 국회의원들은 이 작은 소도시를 찾는다. 올해로 11주년을 맞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의 참석을 위해서다. 

일본 정부는 4년째 이 행사에 차관급 관료를 보냈다. 올해는 일본 내각 부 정무관인 사카이 야스유키가 참석했다. 자민당 국회의원 10명을 비롯 12명의 국회의원도 참석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관련해 “영토문제의 역사적 경위나 현상에 관해 더 많은 국민이 올바른 지식을 지니고 공통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러 분야에서 일본·한국의 협력을 착실히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영토문제에 관해서는 일본의 주장을 확실히 전해야 한다”고 22일 사설을 썼다. 이처럼 일본은 다케시마에 대한 목소리를 점차 키워가고 있다. 일본 정부의 행보도 점차 대담해지고 있다. 

반면 한국 정부의 목소리는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지난 22일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관련해 한국 외무부 대변인은 "강력하게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런 성명의 내용을 들여다 보면 강력한 항의는 없다. 우선 비판 성명 항목 자체가 지난해 3개 항목에서 2개로 줄었다. 

표현 역시 부드러워졌다. 정부는 재발 방지와 과거 역사 직시를 점잖게 촉구할 뿐이다. 지난해 성명에서 나왔던 "개탄스러운 일" "역사퇴행적 행위" 등과 같은 강력한 표현은 빠졌다. 일본의 니혼게이자이 신문까지 나서서 한국 정부가 양국 관계를 의식해 비판의 톤을 낮췄다라고 22일 보도했다.

어찌 된 일인지 자꾸 일본 정부의 다케시마는 커지고, 한국 정부의 독도는 작아지는 모양새다. 과연 이처럼 독도를 둘러싼 양국 간의 불균형이 지속될 땐 무슨 일이 벌어질까. 벌써 11주년을 맞은 다케시마의 날이 20주년을 맞는 미래가 벌써 두려워진다. [아주경제 2016-02-28]


독도본부  2016-02-2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