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6일 일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라마다송도호텔, `일본해` 표기 논란

따끔한 지적 하나 하고 넘어가야겠다. 시절이 하 수상한데도 라마다송도호텔이 자사 홈페이지 소개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호텔 공식 홈페이지(www.ramada-songdo.co.kr) '소개' 메뉴의 'CONTACT US'를 클릭한 후 구글지도를 축소해 보면 동해가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더 가관인 건 독도 표기. 이 지도에는 우리 땅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표기돼 있다.

리앙쿠르 암초라는 표기는 더 심각하다. 학계에서는 독도가 섬(Island)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암석(Rocks)으로 국제사회에서 인식될 경우 영토로 인정받지 못해 영유권 및 배타적 경제수역(EEZ) 설정 문제 등에서 엄청난 불이익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고 해석한다. 대한민국 호텔이, 그것도 국제도시 송도에서 영업을 하면서 지도 하나 체크하지 못한 채 버젓이 영업을 하고 있는 셈이다.

사실 이 지도는 구글이 제작한 것이다. 한국판에만 '동해'와 '독도' 표기를 하고 있다. 영어판(maps.google.com)에는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는데, 호텔 홈페이지에는 영어판 지도가 웹사이트에 연동돼 있어 벌어진 일이다.

 호텔 측이 '일본해'가 표기된 구글지도(maps.google.com) 대신 동해로 표기된 '구글지도(maps.google.co.kr)'만 사용해도 이를 막을 수 있다.

호텔이 둥지를 튼 지역이 국제도시 송도인 만큼 주요 고객은 외국인들이다. 이를 감안하면 라마다송도호텔은 외국인들에게 '동해'가 '일본해'이고, '독도'가 일본 것임을 자인하고 있다는 비난을 피해갈 수 없게 된 셈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호텔업계 관계자는 "홈페이지 관리팀에서 조금만 신경을 써도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며 "수수방관하고 있는 태도가 이해가 안 된다"고 꼬집었다. [매일경제 2015.12.07 ]

독도본부 2015.12.1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