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내용검색  

녹둔도

대마도

울릉도

제주도

간도

위화도

이어도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영토와 섬 > 이어도

 


유기준 “이어도의 날 제정 적극 검토”

“세월호 기간제 교사 순직 인정 논의”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난해 세월호 참사 당시 학생들을 구하다 숨진 경기 안산 단원고 기간제 교사 2명에 대해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통한 순직 인정을 포함해 어떤 식으로든 예우와 보상이 이뤄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중국의 영유권 주장과 외교적 마찰 우려 속에 번번이 무산됐던 ‘이어도의 날’ 제정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유 장관은 지난 29일 서울신문과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세월호 기간제(비정규직) 교사 순직 처리와 관련해 교육부, 보건복지부, 국무조정실 등 관계부처와 공식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조만간 결론이 날 예정이며 배·보상 기간에 관계없이 예우와 보상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장관은 “순직 처리가 되려면 정년이 보장된 정교사 신분이어야 하지만 국민이 아픔을 갖고 있는 사고이고 일반 교사처럼 담임을 맡았던 점 등 희생자에 대한 특별한 예우가 있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유 장관은 ‘이어도의 날’ 제정 의지도 피력했다. 유 장관은 최근 제주시민단체가 도민 50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음력 7월 15일을 이어도의 날로 정하고자 조례안 발의를 한 것을 직접 언급하며 “이어도는 분명히 우리 측 관할 수역이기 때문에 주권 행사 일부로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서울신문 2015-07-31]

독도본부 2015.08.04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