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교과서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독도 영유권 주장' 중학교 교과서 전체로 확대

관방장관, '아이들 위해 정확히 기술해야'

일본이 우리의 독도,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대폭 강화한 중학교 사회 교과서(지리·공민·역사)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한·중 양국과 역사 전쟁을 선포한 것이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6일 오후 교과용 도서 검정조사심의회를 열어 독도 영유권 주장을 이전보다 대폭 강화한 중학교 사회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이번 검정 결과 발표로, 일본 중학교에 사용하는 지리·공민·역사 교과서 18종은 모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내용의 기술이 포함됐다.

이전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는 총 10종이었다.이중 13종은 더 나아가 ‘한국이 독도를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까지 들어갔다. 일부 교과서는 '일본이 1905년 독도를 편입했다'는 주장을 싣기도 했다.

일본 중학생은 모두 학교에서 ‘독도가 자국 땅'이라거나 ‘한국이 불법 점유하고 있다'는 내용이 명시된 사회과 교과서로 공부를 하게 된 것이다.또 중국과 영유권 갈등을 빚고 있는 센카쿠열도에 대해서도 교과서에 자국 영토라는 점을 명시했다.

일본은 초·중·고 단위로 나눠서 4년 단위로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번 검정은 작년 1월 일본 정부가 근·현대사와 관련해 정부의 공통된 견해를 기술하도록 개정한 교과서 검정 기준이 처음으로 적용됐다.

쉽게 말해 "교과서를 이렇게 쓰라"는 아베 정권의 기준에 따라 처음 검정 결과가 나온 것이다.아베 정권은 당시 제시한 기준에서 독도와 센카쿠열도를 모두 ‘일본 고유의 영토'로 명시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이어 지난해 4월에는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의 초등학교 5·6학년 사회 교과서 8종의 검정을 통과시킨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어린이들에게 올바로 이해시키기 위해 교과서에 (독도와 센카쿠 열도 영유권에 대해) 정확히 기술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공민·지리·역사 교과서에 전보다 왜곡된 내용의 독도 관련 기술이 실리면서 최근 회복 기미를 보여온 한일 양국 관계는 더 경색될 것으로 전망된다.한편, 일본이 오는 7일 발간하는 2015 외교청서도 '역사적 사실로 비춰봐도 또 독도가 국제법상으로 명백한 일본 고유 영토'라고 왜곡된 내용을 담고 있다.[조선일보 2015.04.06]

독도본부 2015.04.0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