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3월 24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語源(어원)으로 본 獨島(독도)의 領有權(영유권)

陳泰夏 (진태하 仁濟大學校 碩座敎授, (사)전국한자교육추진총연합회 이사장)

근래 日本 정부의 獨島에 대한 상투적인 妄言으로, 우리나라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紙上을 통하여 獨島의 領有權을 주장하는 글을 쓰고 있으나,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獨島의 「名稱」을 고찰하여 이른 시대부터 우리의 領土였음을 밝히는 일이라고 생각된다.

우리나라 地名 중에는 文字로 기록되기 이전부터 口傳되어 오다가 뒤에 문헌에 기록된 것이 적지 않다. 그 중에도 사람이 별로 살지 않았던 섬의 명칭 중에 그런 경우가 많다.그 까닭은 뱃사람들이 오고가며 대개는 그 섬의 외관상 형태를 보고 명명하기 때문에 단순한 우리 고유어로 붙여져 불리다가, 문헌에 기록될 때는 漢字語로 바꾸어 쓰인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宋나라 때 中國의 使臣 徐兢이 海路로 高麗에 오면서 우리나라 서해안의 섬 중에 「苦」이 있다고 하였다. 이 「苦」에 대하여 徐兢이 「麗俗謂刺蝟毛爲苦, 此山林木茂盛而不大, 正如蝟毛, 故以名之.」라고 한 바와 같이 「苦」은 비록 漢字로 기록되어 있으나, 실은 당시 高麗人들이 「고슴도치」의 털처럼 수풀이 나 있는 섬의 형태대로 명명한 곧 「고섬섬」의 우리말을 「苦」과 같이 借音表記한 것이다.

뒤에 「苦」은 漢字語로 바뀌어져, 지금은 「고슴도치 위(蝟)」자를 써서 「蝟島」라고 칭하고 있다. 이와 같이 「獨島」도 본래부터 외로운 섬의 뜻으로 명명된 것이 아니라, 일찍이 우리나라 뱃사람들이 이 섬을 지나다니며 보이는 대로 「독섬」이라고 일컬은 것이다. 왜냐하면 樹木도 없이 바위로만 되어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돌(石)」의 古語는 「돌ㅎ」로 되어 있으나, 方言에서 찾아보면 中南部 방언의 대부분이 「독」으로 사용되고 있다. 獨島의 위치로 보아도 慶尙道 全羅道 뱃사람들에 의하여 일찍이 「독셤>독섬」으로 불려졌음을 알 수 있다.

이렇게 오랫동안 口傳되어 온 「독섬」이 大韓爪 시대에 漢字語로 바뀌어 「石島」로 기록하였던 것인데, 뒤에 「독섬」을 소리나는 대로 借音表記하여 「獨島」로도 기록하게 된 것이다.日本에서는 獨島 또는 石島를 왜 「竹島」라고 부르게 되었나가 중요한 문제이다.

「대나무(竹)」의 원산지는 東南亞 지역으로서, 점점 北上하여 中國을 통하여 日本과 韓國으로 전파될 때 「竹」에 대한 中國의 南方音인 「tek」(潮州音), 「tψy」(福州音) 등이 日本에 들어가서는 終聲을 분리하여 발음하는 습관에 의하여 「다케」로 발음되고, 韓國에는 「k」 入聲이 탈락된 뒤에 유입되어 「대」로 발음하게 된 것이다.

이처럼 「竹」자의 발음 변천으로 볼 때, 우리나라 뱃사람들이 일찍부터 「독셤」이라고 일컫는 것을 日本의 뱃사람들이 듣고 口口傳承하는 과정에서 「독셤」이 「도케시마>다케시마」로 되고, 다시 借音表記하는 과정에서 「竹島(다케시마)」로 되었음을 알 수 있다.

「독섬(石島)」의 자연 환경이나 그 모양으로 볼 때, 「竹島」라고 칭할 이유가 전연 없다. 獨島에는 대나무가 전연 없다. 日本에서는 아무리 한자로 「竹島」라고 써도, 실은 우리말의 「독셤(돌섬)」을 借音表記한 것에 불과하다는 것을 천명하는 바이다.「對馬島」 역시 우리나라 사람들이 두 개로 된 섬의 형태대로 「두섬」이라고 일컬었던 것인데, 日本人들은 우리말의 「두루미」를 「쓰루」라고 발음하는 것처럼 「쓰시마」로 부르고 있다.

日本語에서 「對馬」를 「쓰」로 읽을 근거가 전연 없기 때문에 우리말의 「두섬」이 「쓰시마」로 된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더구나 壬辰倭亂 때의 使臣記錄을 보면 당시 對馬島에서는 우리말로 거의 통했으며, 女人들은 거의 韓服을 입고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이처럼 對馬島(두섬)는 역사적인 기록이나 명칭으로 볼 때 우리의 옛 땅임이 틀림없다.

임란 이후 강제로 빼앗긴 것이다. 日本人들이 「獨島」를 자기들의 領土라고 妄言할 때에, 철없이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노래 부를 것이 아니라, 우리는 한 차원 높여서 「對馬島(두섬)」는 우리땅 이라고 응수해야 마땅하며, 저들의 妄言도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을 것이다. 「

독도는 우리땅」이라고 계속 노래 부르게 되면,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妄言과 對等論理를 결과적으로 초래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하루 속히 방송에서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경제풍월 2015.03.09]

독도본부 2015.03.10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