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6월 25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아베 자문가구 “독도영유권 홍보 강화를”

국제여론·시마네현 주민은 싸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부의 자문기구가 종전 70주년인 올해 독도와 센카쿠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 등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국제사회에 보다 적극 홍보하는 방안을 정부에 제언할 것으로 보인다.

2월4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영토 및 주권 관련 대외홍보 방안을 자문하는 전문가 간담회는 3일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국가공안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한국과 중국이 영토 및 역사인식과 관련해 목소리를 높이는 점 등을 감안해 이 같은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아베 내각에서 해양정책과 영토문제를 담당하는 야마타니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아베 내각은 영토·영해·영공을 단호히 지킨다는 결의 아래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전략적인 홍보를 하고 11개 국어로 영토와 주권을 둘러싼 정확한 정보를 발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베 정부의 ‘의욕'과는 달리 독도 영유권을 주장해온 시마네(島根)현 주민들의 관심은 시들해지고 있다. 시마네현이 지난해 8월 현내 주민 133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최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다케시마(독도의 일본 이름)에 관심이 있다'는 응답은 71.9%로, 전년도의 78.5%보다 5%포인트 이상 빠졌다.세계 여론도 싸늘하다.

미국 코네티컷대의 알렉시스 더든(Alexis Dudden) 교수는 지난달 16일 뉴욕타임스(NYT) 기고에서 아베 정권이 ‘영토확장주의적 야망'에서 독도와 센카쿠, 북방영토의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세계일보 2015.02.04]

독도본부 2015.02.05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