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외무성, 내년도 대외홍보 예산 5천억원 증액'

역사문제·독도 영유권 관련 주장 강화할 듯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으로 한국과 갈등 중인 일본이 내년도 대외 홍보 예산을 대폭 증액할 것으로 보인다.

산케이(産經)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2015 회계연도(2015년 4월∼2016년 3월) 예산으로 올해보다 719억 엔 늘어난 7천380억 엔을 요구할 예정이다.증액분 가운데 약 500억 엔(약 4천879억원)은 이른바 '전략적대외발신' 예산으로 책정될 전망이다. 전략적대외발신 예산은 역사 인식이나 영토에 관한 일본의 주장을 세계에 전하고 일본 문화를 홍보해 국외에 지일·친일 세력을 양성하기 위해 사용된다.

일본은 우선 국외 홍보의 거점이 될 이른바 '재팬 하우스'를 건설해 일본의 문화·기술을 홍보하고 일본을 브랜드화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재팬하우스는 영국 런던에 우선 설치될 예정이지만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 미국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시와 가까운 로스앤젤레스, 브라질의 상파울루, 터기 이스탄불, 중국 홍콩 등에도 설치가 검토 중이다.

일본 정부는 NHK 국제방송이나 재외 공관을 활용한 홍보도 확대·강화한다.중앙아시아의 타지키스탄을 포함해 9개 지역에 대사관을 신설하고 필리핀 세부 등 6개 도시에 총영사관을 새로 두는 방안이 예산 요구에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이 국외 홍보를 강화하는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정부 책임을 부정하거나 독도·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등 역사 문제나 영토에 관해 국외에서 한국·중국과의 갈등을 키울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연합뉴스 2014.08.28]

독도본부 2014.08.28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