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8월 18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일본인 70% 이상 '독도는 일본땅' 교과서 지침에 찬성

脫원전 여론 여전히 높아…경기회복 효과 가계엔 '아직'



일본 정부가 중·고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이하 해설서)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담은데 대해 일본인 70%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 신문이 지난 2월 4∼16일 전국의 성인 남녀 1천65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문부과학성이 최근 중·고교 교과서 제작과 교사의 지도 지침이 되는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와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명기한 데 대해 76%가 '평가한다'고 답해 '평가하지 않는다(14%)'는 응답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또 산케이 신문이 지난 13일 수도권에 거주하는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같은 질문에 대해 찬성이 73.2%, 반대가 20%로 나타났다.

지난 9일 치러진 도쿄 도지사 선거에서 탈(脫) 원전을 주장한 후보들이 패했지만 산케이신문 조사결과 아베 정권이 추진 중인 원전 재가동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50%로, 찬성(45.4%) 응답보다 많았다.

마이니치 신문이 15∼16일 성인 남녀 1천35명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사에서도 원전 재가동에 대해 반대가 52%에 이르렀지만 찬성은 39%에 그쳤다.

한편, 마이니치 조사에서 아베 정권 출범(2012년 12월) 이후 경기 회복을 실감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75%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실감하고 있다'는 답은 21%에 그쳤다.

더불어 오는 4월 소비세를 5%에서 8%로 인상하면 가계 지출을 줄일 것일 것이냐는 물음에 65%가 '줄일 것'이라고 답했고, 31%는 '줄이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 아베 정권 출범 이후 정상회담을 한 차례도 하지 못한 한국, 중국과의 관계개선을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은 54%,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은 38%로 나타났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요미우리 조사에서 60%, 산케이 조사에서 59.8%, 마이니치 조사에서 52%를 각각 기록했다.[연합뉴스  2014-02-17] 

독도본부  2014-02-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