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7일 월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 법안, 美 ‘동해’ 표기는 역사적으로 정확한 표기



미국 버지니아주가 공립학교 교과서에 ‘일본해’라고 쓰인 곳에 ‘동해’로 병기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 자치단체 중 처음으로 버지니아주에서 동해 병기 법안을 시행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상원 교육보건위원회 산하 공립교육소위원회는 주내 공립학교가 사용하는 교과서에 '동해 병기'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과거사 문제가 발목을 잡고 있는 한일 양국은 이번 교과서 '동해 표기' 의무화 문제에서도갈등이 있었다. 한인단체 대표와 주미 일본대사관 대리인은 '동해병기 법안' 심사에서 의원들을 상대로 팽팽한 논리 대결을 펼쳤고 한국측의 완승으로 끝났다. 특히 미국 주재 일본 대사관이 법안을 좌절시키기 위해 정치권을 상대로 치열하게 로비전을 펼치는 와중에 법안이 소위를 통과해 의미가 더 깊다.

법안을 발의한 데이브 마스덴(민주) 상원의원은 이날 '공립학교 교과서 동해병기 의무화 법안'에 대한 제안 설명에서 "동해는 1천 100년대부터 있었던 명칭이기 때문에 역사적으로 정확한 것"이라며 "국가간 이견이 있는 문제에 대해선 교실에서 토론과 학습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동해병기 운동을 진행해온 한인단체 '미주 한인의 목소리' 피터 김 회장은 "학생들은 정확한 명칭에 대해 배울 권리가 있다"면서 "동해를 병기하는 게 공정하고 바른 일"이라고 말했다.

버지니아 주의회에서는 지난 2012년 같은 법안이 상정됐으나 상원 상임위 표결에서 찬성 7표, 반대 8표로 부결된 적이 있다.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 법안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 법안, 의미가 깊은 일이다”,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 법안, 일이 잘 되서 기쁘다”, “버지니아주 동해 병기 법안, 진실은 마침내 승리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조선일보 2014.01.14]

독도본부 2014.01.14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