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정부,첫 독도여론조사 '일본영토'61%

95% '다케시마를 알고 있다'

  

   독도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대(對)국민 여론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일본 내각부는 지난 6월 20일부터 11일간 전국 성인 3000명(1784명 응답)을 대상으로 면접 조사를 실시했다고 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영토 문제에 관한 자신들의 주장을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2월 설치한 내각 관방(내각부 소속 기관) 산하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이 실시했다.

 조사 결과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 명칭)를 알고 있다’고 답한 사람이 94.5%에 달했다. 독도에 대해 알고 있다는 응답자를 대상으로 아는 내용을 복수로 물은 결과, ‘한국이 경비대원을 상주시켜 불법 점거를 계속하고 있다’(63%), ‘시마네(島根)현에 속한다’(62%)는 대답이 많았다. ‘역사적으로, 국제법상으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대답한 사람은 61%였다. 앞서 절대 다수(94.5%)가 독도를 알고 있다고 답한 데 비해서는 낮은 비율이다. 일본 정부는 영유권 주장과 관련한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다케시마에 대해 관심이 있다’고 답한 이도 71%에 달했다. 관심의 이유(복수응답)로는 ‘일본의 다케시마 영유의 정당성’(67.1%), ‘역사적 경위’(53.9%),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대응’(38.6%) 등을 꼽았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이 독도에 대해 여론조사를 하는 행태 자체를 용인할 수가 없다”며 " 우리 영토인 독도와 관련한 언행을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망언 대장’ 아소 다로 일본 부총리는 1일 사흘 전 쏟아낸 자신의 망언을 철회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제2차 세계대전 직전의 독일 나치 정권을 언급하며 “독일의 바이마르 헌법은 (나치 정권에 의해) 어느새 바뀌어 있었다”며 “이처럼 아무도 깨닫지 못하는 사이에 변하게 한 수법을 (일본이) 배우면 어떨까”라고 말했다가 국내외의 비난에 직면했다. 아소는 1일 기자들에게 “헌법 개정은 안정된 상황에서 논의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취지에서, 충분한 국민적 이해나 논의 없이 진행된 나쁜 예로 나치 정권의 사례를 거론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진의와 달리 오해를 불러 유감”이라며 “나치 정권을 예로 거론한 것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나치의 수법을 일본이 배우면 어떨까’ 운운한 데 대해 별다른 설명 없이 앞뒤가 맞지 않는 해명을 늘어놓은 것이다.

 하지만 아소가 자신의 발언을 철회한 것 자체는 이례적이다. 4월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했을 땐 한국과 중국의 강력한 반발에도 눈 하나 깜박하지 않았었다.

 아소의 망언으로 아베 정권 전체가 전 세계로부터 손가락질당할 위기에 처하자 총리 관저도 움직였다. 발언 철회 하루 전인 지난달 31일 브리핑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 전후 사정을 잘 몰라서… 아소 부총리가 답변해야 할 문제”라고 아소를 압박했다. 철회 뒤인 1일 브리핑에선 “어제 내가 아소 부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예시로 든 발언이 오해를 받고 있다’고 진언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일본이 나치 정권을 긍정적으로 여기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진화에 나섰다.[중앙일보2013.08.02]


독도본부 2013-08-02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