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조부가 목숨 걸고 지킨「보물섬, 다케시마」

증손자, 젊은 우리들이 다케시마를 지켜나가겠다

【다케시마의 날】

▲다케시마의 날에 다케시마 모형을 보는 왼쪽부터 야와타 쇼자(八幡昭三) 씨와 손자인 마츠야마 레이(松山怜) 씨=22일 오전 9시20분, 시마네현 마쓰에시에 위치한 다케시마자료실

■“마지막 조업”으로부터 58년…
 전복과 소라가 풍부한 어장으로 유명한 다케시마(시마네현 오키노시마쵸)에서 오키 어부 11명이 “마지막 조업”을 한 후 58년의 세월이 지났다. 마쓰에시에서 22일에 개최되는 제8회 「다케시마의 날」기념식전에는 부친과 숙부, 형이 다케시마에서의 조업을 경험한 오키노시마쵸 구미(久見)의 자영업자인 야와타 쇼자(八幡昭三) 씨(84세)도 참석했다. 「부친은 다케시마를『선조가 발견해준 보물섬』이라 자랑스러워했다. 그 마음을 젊은이들에게 전하고 싶다」. 이번에는 18세가 되는 쇼자 씨의 손자도 처음으로 식전에 참가. 「젊은 우리들이 다케시마를 지켜나가겠다(若い僕らが竹島を守っていきたい)」고 다짐한다.

■제멋대로 그어진「이승만 라인」…당시를 아는 사람은 줄어들기만 할뿐
 「하루에 잡힌 전복은 최고로 400kg이나 되었다고 한다. 어떤 장소였는지 살아생전에 가보고 싶다. 가능하다면 내일이라도」

 쇼자 씨는 초등학교 시절, 숙부인 이사부로(伊三郎) 씨(고인)로부터 들은 이와 같은 이야기가 지금도 강하게 마음에 남아있다. 이사부로 씨는 쇼와초기에 9차례, 다케시마 조업을 경험. 쇼자 씨에게 「다다미 2장 크기의 큰 바위에 전복이 꽉 찼다. 그 수를 세면서 채취했더니 107개였다」며 풍요로운 다케시마 바다의 모습을 가르쳐주었다.

 다케시마에 서석했던 강치도 친구였다. 구미지구의 해안에서는 다케시마에서 생포된 새끼 강치가 동물원 등에 팔기 위해 키워져, 쇼자 씨는 학교에서 돌아오면 잡은 생선을 주면서 놀았다고 한다.


 

하지만 전후, 이와 같은 상황은 확 뒤바뀌었다. 1952년에 한국이 일본해에 줄을 긋고 다케시마를 자국령이라 주장했다. 「이승만 라인」이다.

 양국의 견제가 계속되는 가운데, 시마네현의 요청을 받은 쇼자 씨의 부친인 사이타로(才太郎) 씨와 사이타로 씨의 형인 가츠요시(尚義) 씨는 1954년 5월, 이승만 라인 제정 후 처음으로 동료어부들 11명과 함께 다케시마로 시험조업을 나갔다. 순시선의 보호를 받으면서 출어했다.

 조업을 마친 가츠요시 씨는「미역은 2미터 정도. 오키에서 채취되는 것보다 2배의 길이었다. 전복도 2배 정도 컸다」고 이사부로 씨의 이야기를 뒷받침하는 경험담을 말해주었다. 그러나 다음 달에 한국은 다케시마에 해안경비대를 파견하고 불법 점거를 강화해나갔다. 결과, 이 조업이 기록에 남아있는 마지막 다케시마 조업이 되었다.

  사이타로 씨는 당시 정부에 다케시마 영유권 확립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얻지 못했다. 「다케시마는 무선도 전화도 없는 시대에 선조가 발견해 목숨 걸고 일본의 영토로 만들어 주었다. 소중히 하지 않으면 벌 받는다」며 한탄하는 사이타로 씨의 모습이 쇼자 씨의 눈에 선하다. 사태는 교착된 상태로 사이타로 씨도 가츠요시 씨도 사망해 마지막 조업을 나간 어부는 전원 고인이 되었다.

 쇼자 씨는 「오키에서도 다케시마의 모습을 직접 보고 들은 사람은 극히 소수가 되었다」고 걱정하며 초등학교에서의 다케시마를 주제로 한 수업에서 강사를 역임하는 등 전승에 힘을 쏟고 있다.

 기쁜 일이 있었다. 해상보안청 직원을 꿈꾸는 전문학교생인 손자 마츠야마 레이 씨(18세)=오사카시 거주=가 「더 다케시마에 대해 알고 싶다」며 심야버스를 타고 식전에 출석하기 위해 마쓰에를 방문했다. 쇼자 씨는 「믿음직스러워졌다. 일본인이 수호하고 전해 온 다케시마인 만큼 젊은이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頼もしくなった。日本人が守り伝えてきた竹島なので、若い人にぜひ関心を持ってほしい)」고 힘주어 말했다.  산케이신문 2013.02.22

 


독도본부 2013. 03. 1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