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민간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다케시마의 날」식전 보류 

아베 스스로 한일관계개선에 현실노선 택하다

 자민당은 21일, 시마네현의「다케시마의 날(竹島の日)」(2월 22일)에 맞춘 정부주최 식전개최를 내년을 보류할 방침을 굳혔다. 앞선 중의원선거의 종합정책집에 「다케시마의 날을 정부주최로 축하하는 식전을 개최하겠다(竹島の日を政府主催で祝う式典を開催する)」고 명기했지만 다케시마를 불법 점거하는 한국에서 2월 25일에 박근혜 씨의 대통령취임식이 예정되어 있어 한일관계 개선을 우선해야만 한다고 판단했다.

 아베 신조 (자민당)총재는 21일에 도쿄도내에서 기자단에게 「(박근혜 씨는) 한국의 첫 여성대통령으로 우리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한일관계를 발전, 개선시켜나가고 싶다」고 강조. 다케시마의 날 식전에 대해서는「종합적인 상황에 입각해 생각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민당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간사장도 이날의 TBS방송에서 「식전을 개최함으로써 한일관계가 매우 나빠지면 기뻐하는 건 어디겠는가? 북한은 어떻게 보고 있을지. 미국의 입장에서 볼 경우『한일이 삐걱거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부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베 씨는 미일동맹관계를 재구축한 후에 중국과 한국, 러시아 등과의 관계를 긴밀화하려는 방침을 보여 왔다. 한일 양국에서 정상이 교체되는 것을 계기로 우선은 한국과의 관계개선을 서두를 태세인 것 같다.

 아베 씨는 중의원 선거 후에 야스쿠니신사참배에 대해「지금 말씀드리는 건 삼가겠다」며 근거도 없는 위안부모집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 수정도「서두르지 않겠다」는 등 신중한 발언을 하고 있다. 외교에서도 당분간은 「아베색」을 복인하고 안전운전에 노력할 듯 보인다. (산케이신문 2012.12.21)


독도본부 2013. 01. 0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