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 경찰청 치안정세 발표

▲센카쿠열도를 포함한 동중국해 상공

 경찰청은 4일, 국내외 치안정세를 분석한 2012년판 「치안의 회고와 전망(治安の回顧と展望)」을 발표했다. 9월의 센카쿠열도 국유화에 반발해 「중국에서는 대규모 데모가 발생해 일본계 기업에 막대한 손해를 끼쳤다」고 지적, 이후는「중국 공선(公船)에 의한 센카쿠 주변으로의 영해침범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중국의 활동에 경계감을 나타내고 있다.

 영토문제에 대해서는 8월에 홍콩의 활동가가 센카쿠열도로, 한국의 이명박대통령이 시마네현 다케시마로 각각 상륙한 것도 언급했다. 항의활동 등으로 우익단체 멤버 등 약1400명을 적발했지만 「앞으로도 정당요인, 외국공관 등에 대한 테러 등 중대사건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정부기관과 정당의 홈페이지내용에 손을 대거나, 정보가 유출되는 사이버공격도 빈발. 「기밀정보가 도난당하면 일본의 치안, 외교, 안전보장에 중대한 영향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사이버공격에 대한 위기감을 높였다.

 또한 1995년 이후, 특별 수배해 행방을 좇고 있던 오움진리교 전 신자 3명을 체포했는데 「교단은 신규 신자를 늘리고 있어 위법행위가 우려된다」며 동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원전사고 후에 반원전활동이 활발해진 것에 대해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폭 넓은 층의 시민이 참가했다고 분석. 일부의 활동에서는 「과격파인 혁명적 마르크스주의파(革マル派)와 중핵파(中核派)가 개입하는 형태로 세력 확대를 도모했다」고 지적했다. (산케이신문 2012.12.04)

 

 

독도본부 2012. 12. 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