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최고권위 세계 지도책, 동해·일본해 첫 대등 병기

IHO 표기 개정 연기 불구 다른 나라에도 영향 미칠 듯

세계 정밀지도책의 양대 제작사 중 한 곳인 프랑스 아틀라스 출판사가 발간하는 세계지도에 동해와 일본해가 같은 크기로 병기된 사실이 24일(현지시간) 확인됐다.

대형출판사 아틀라스는 최근 발간한 ‘세계지도책 2012년판’ 8개 면에 처음으로 동해와 일본해 명칭을 같은 크기의 글자로 표기했다. 또 지도책에 독도에 대해 “1954년 이래 한국이 지배하고 있으며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는 주석을 넣어 독도가 한국영토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다. 또 한국 각 도시의 지명을 한국어 로마자 표기법에 따라 Busan(부산)·Gyeongju(경주)·Jeju(제주)로 적었다.

 
  ▲ 세계적인 정밀지도책 제작사인 프랑스 아틀라스 출판사가 최근 발간한 ‘세계지도책 2012년판’에 ‘동해(MER DE L’EST)/일본해(MER DU JAPON)’가 대등하게 표기돼 있다.

세계적인 대형 정밀지도책에 동해와 일본해가 대등하게 표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동해와 일본해에 대한 아틀라스의 대등 병기는 앞서 지난 2월 ‘라루스출판사’와 ‘미슐랭’의 세계지도에 동해가 병기된 사례와 함께 획기적인 일로 평가된다. 특히 지난 4월 국제수로기구(IHO)가 일본의 반발에 밀려 동해 표기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5년 뒤에 재논의하기로 했던 상황에 비하면 큰 성과다.

그동안 내셔널 지오그래픽 등 일부 세계적 출판사가 병기해온 동해와 일본해 표기는 동해를 일본해 아래 괄호 속에 작게 넣었다. 이런 표기는 사실상 일본해가 주 명칭이라는 뉘앙스를 풍겼다.

아틀라스의 동해와 일본해 대등 병기는 불어권을 중심으로 한국의 지명을 정확하게 표기하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프랑스 리옹3대학의 이진명 한국학 교수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세계지도에도 동해와 일본해가 병기돼 왔지만 동해 명칭이 괄호 속에 작게 들어가기 때문에 대등 병기가 아니다”며 “동해와 일본해의 대등 병기를 체계적이고 조직적으로 모든 지도에 적용한 것은 아틀라스 세계지도책이 처음”이라고 환영했다. [세계일보 2012.07.24]

독도본부 2012-07-25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