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기사

 


'동해vs일본해' 백악관서 사이버 전쟁, 한·일 맞붙었다


▲백악관 홈페이지에서 진행 중인 동해 표기 관련 서명운동/백악관 홈페이지 캡처

미국 백악관 홈페이지에서 '동해'와 '일본해'가 맞붙었다. 한국인 대 일본인의 뜨거운 설전은 독도를 둘러 싼 현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최근 백악관 홈페이지에서는 미 교포사회를 중심으로 '동해(East Sea) 이름 찾기 청원' 온라인 서명운동이 벌어졌다. 이에 일본인들이 '역사적으로 일본해(Sea of Japan)가 맞다'는 맞불 성격의 청원운동을 벌이며 반격을 시작했다.

버지니아 한인회(회장 홍일송)가 지난달 22일 백악관 홈페이지 청원코너(wwws.whitehouse.gov/peti tions)에 올린 '동해-우리 교과서 안의 잘못된 역사'라는 제목의 청원서에는 17일 오전(현지시각)까지 2만 7700여명이 서명한 상태다. 청원서는 미국 내 교과서에 표기된 '일본해'를 '동해'로 바로잡아 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미주한인총연합회(회장 유진철)는 1300명에 달하는 미 전역의 전·현직 한인회장들에게 서명에 동참해달라는 공문을 발송하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백악관 규정상 온라인 청원이 올라온 뒤 한달 안에 서명자가 2만 5000명을 넘으면 그로부터 한달 안에 청원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히거나 공청회를 열어야 하며, 정책적 타당성이 있으면 관계부처로 사안을 넘기게 된다. 이에 따라 한인회 측은 '일본해'가 공식 명칭으로 돼 있는 미국 교과서를 '동해'로 바꿀 수 있는 희망이 열렸다고 전망하고 있다.

그러자 일본인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지난 13일 미시시피주의 '나리히라'라는 일본인이 같은 코너에 '일본해-우리는 아이들에게 정확한 역사를 가르치고 있는데, 왜 바꿔야 하나'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한인회 청원에 맞섰다. 나리히라는 청원서에 "일본해는 역사적으로 줄곧 일본해였다"면서 "한국은 현재 북한 때문에 강한 공산주의 영향을 받고 있고 극단적 민족주의에 눈이 멀어 역사를 자기들 주장에 맞게 다시 쓰려 한다"는 왜곡된 주장까지 펼치고 있다.

다행히 일본인의 청원에는 1736여명만 서명한 상태로 한인회보다는 저조하다. 그러나 한인사회는 일본인의 맞불작전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오는 21일까지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서명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다. 여차하면 백악관에서 '동해vs일본해'의 난상토론이 벌어질 수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서명은 백악관 웹사이트(http://wh.gov/Ryk)에 접속해 이름과 이메일주소만 입력하면 거주중인 국가를 불문하고 누구나 가능하다.[스포츠서울 2012.04.18]

독도본부 2012.04.20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